요즘 세현이는 나와 마찬가지로 겨울왕국에 빠져있다. 그런데 그 정도가 조금 심한 듯. 일단 하루에 한 번은 꼭 산에 올라가는 엘사를 봐야 한다.

그래서 한국어 가사는 거의 다 외움. 가끔 집에서 겨울왕국 OST를 틀어 주는데 영어로 나오는 Let it go도 듣다 보니 영어랑 섞어서 부를 때도 있다. ㅋ

영상을 먼저 보고 극장에 갔는데 극장에서 엘사 산에 올라가는 장면을 보고 흥분을 감추지 못함! 꺄~~ 이런 소리를 냄.

극장에서 보고 나와서 며칠 있다가 또 보고 싶다고 하여 또 보러 갔다(2회차 관람!). 그런데 어제…. 목욕하다가

겨울왕국 또 보고 싶다. 안돼? 응? 응? 응? 응?

어쩌지…. 두 번은 괜찮아도 세 번은!! (하지만 나는 세 번 봄 ㅋ)

지난주엔 서점에서 겨울왕국 관련 책을 사줬는데 이 책을 어찌나 좋아하던지 나도 못 들게 하고 자기가 들고 가겠다고 했다.

책 사고 좋아서!!

책 사고 좋아서!!

이 책은 자기 전에 꼭 보고 잔다. 심지어 식당에서도 밥 먹다가도 본다.

빕스에서 밥 먹다 말고 책 보는 중

빕스에서 밥 먹다 말고 책 보는 중

엘사에게 이렇게 편지도 쓴다. 아직 나는 세현이 편지를 받아 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뭔가 서운….

엘사에게 보내는 편지

엘사에게 보내는 편지

내용은 이렇다.

엘사, 안나에게 사랑 고백

엘사, 안나에게 사랑 고백

엘사와 안나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내용이다. 으엉…. 나에게도 이런 걸 좀 써 주라(아래 올라프부터는 세현맘이 썼다고 한다).

요즘은 글씨 연습을 아예 이걸로 하나 봄

요즘은 글씨 연습을 아예 이걸로 하나 봄

글씨 연습도 겨울왕국으로 가득하다. 집에서는 나랑 같이 크리스토프와 스벤의 듀엣곡을 같이 부르며 논다.

순록이 사람보다 낫지~ 스벤 네 생각은 어때?

네, 사람들은 때리고 사기 치고 욕해요~ 주인님만 빼고 못됐어요~

겨울왕국으로 도배된 세현이 연습장

겨울왕국으로 도배된 세현이 연습장

연습장에도 저렇게 스티커를 붙여 놨다. 그리고 내 아이폰 뒤에도 엘사 스티커가 붙어있다. 아! 좋다~~ ㅋㅋ

엘사의 Let it go 동영상을 10번은 더 봤나 보다. 엘사의 행동 하나하나 외워서 이제 엘사에 빙의 되었다.

처음에 이 영상을 본 사람은 앞에 동영상 틀어 놓고 따라 한 거 아니냐는 사람이 있었는데…. 완전히 외웠다. 이러다 코스프레 하겠다고 하는 거 아닐까 몰라(진지하게 응원해 주마!). 성 안쪽 샹들리에를 손끝으로 표현하는 표현력!!

이렇게 오덕 아빠에게 오덕 아들이 나왔다. 나도 사실 요즘 엘사 여왕님의 얼굴이 나오는 아이폰 게임을 하고 있다. 엘사느님!

마지막으로 아이패드용 겨울왕국 책에 있는 사진 한 장 올리고 마무리한다.

안나와 엘사, 그리고 올라프

안나와 엘사, 그리고 올라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