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동 중에 연기가 나며 사망한 iMac G5의 하드를 백업해주는 조건으로 얻어왔다. 집에 있는 도구는 아이폰과 맥북을 분해 도구밖에 없어서 뜯는 도중 멈췄다. 역시 데스크톱은 더 큰 도구를 원한다.

iFixit.com의 분해 가이드

아이폰과 맥북을 분해 할 수 있는 도구는 다 들어있다

아이폰과 맥북을 분해 할 수 있는 도구는 다 들어있다

Torx T8과 T10이 필요해서 에누리를 검색했다. 무려 45가지 팁이 들어있는 드라이버를 발견해 주문. 배송료 포함 12,100원. 위에 있는 드라이버 셋이 10,000원 이었는데 망할.

driver_new_20131228_008

엄청나다! 45개의 툴!! 이로써 모든 드라이버는 이걸로 통일

하여튼 새 드라이버 세트가 도착해서 분해 작업을 계속했다. LCD를 분해하니 이런 모습.

IMG_5225

HDD와 ODD도 제거했다

메모리도 데스크톱용이고 DDR2라서 재활용 불가. 에어포트+블루투스 카드도 규격이 달라서 재활용 불가. 결국, 남은 게 요즘 맥에는 없는 IR 리시버다. 애플 리모트가 집에 2개 돌아다니는데 이제야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생겼다

이렇게 생겼다

일단 뜯기는 뜯었는데, 저걸 USB로 연결 해야 한다. 일단 배선도를 찾아본다. 닥치고 구글링……. 찾았다.

배선도 링크

V자가 1번 핀이고 순서대로

P1 - data-
P2 - data+
P3 - 5V
P4 - GND

이제 이놈을 USB 케이블을 하나 잘라서 연결하면 된다.

오늘의 희생양 애플 USB연장 케이블

오늘의 희생양 애플 USB 연장 케이블

다른 USB 케이블은 허락하지 않고 오로지 애플 유선 키보드만 허락하는 애플의 USB 연장 케이블을 잘라서 썼다. 왠지 모를 깔 맞춤?

1 DATA – 갈색 흰색
2 DATA + 회색 녹색
3 VCC 보라 빨강
4 GND 검정 검정

위 표대로 붙이면 된다.

붙였다

붙였다

오래간만에 하는 납땜이라 졸 구리다. 근데 뭔가 잘못되었다. 예쁘지 않다. 수축튜브로 마무리하고 싶다. 하지만 없다. 주문. 고고!

일단 작동 하는지 연결해보자.

작동 확인!

작동 확인!

주문한 수축 튜브가 도착했다.

주문한 수축 튜브가 도착했다

구질구질한 납땜을 자르고 다시 납땜하여 수축튜브로 마무리했다.

훌륭하다. 예쁘다

훌륭하다. 예쁘다!

기판 부분도 수축 튜브로 마무리했다

기판 부분도 수축 튜브로 마무리했다

이제 남은 일은 이걸 모니터에 구멍을 뚫고 박아 넣던가. 어디 안 보이는 곳에 잘 짱 박는 것이다. 일단 작업은 여기까지 하겠다.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도전! 도구가 없다! 주문! 수축 튜브가 없다! 주문!

중간에 이런 과정 때문이다. 택배 기다리느라 시간이 다 가버렸다. 그래도 재미있다. 드라이버 세트와 수축 튜브는 언젠가 쓸 일이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