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오는 맥북은 소위 켄싱턴 락 슬롯이라고 불리는 보안 구멍이 없어서 켄싱턴 락을 사용할 수 없다. 얇게 만들기 위해서인가. 아무리 선택과 집중이라지만 포터블 제품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라 할 수 있는 도난 방지 기능을 삭제하다니. 이건 아니라고 본다.

하지만 어쩔 수 없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때우는 법. 켄싱턴 락 슬롯이 없는 맥북 사용자를 위해 몇 개의 솔루션(방법1, 방법2)이 등장했는데 하나같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래서 뭐가 없을까 하다가 찾은 것이 바로 Think Safe였다.

국내에서는 팔지 않아서 아마존으로 고고! 주문! 그리고

20140325_thinksafe_001

도착. 아마존에서 한국으로 바로 보내는 비용이 생각보다 저렴해서 배대지를 이용하지 않았다.

 

20140325_thinksafe_003

박스는 그냥 평범하다.

 

20140325_thinksafe_005

그렇다. 이것은 맥 전용!

 

20140325_thinksafe_006

박스 안에 메뉴얼과 파우치에 담긴 본체가 들어있다.

 

20140325_thinksafe_007

파우치 개봉! 그런데…. 이런 쓰바!! 비밀번호가 미리 셋팅 되어있다. 보통 이런 제품은 비밀번호를 사용자가 변경할 수 있게 되어있는데 이건 아예 고정되어 나온다. 저기 보이는 빨간 딱지에 번호가 적혀있다. 비번은 방법 했다.

 

20140325_thinksafe_008

맥북에어, 맥북프로 레티나 등 제품에 따라 다른 힌지링크 판때기를 사용한다. 맥북프로 레티나 13인치 (2013 Late) 모델에는 점이 5개 찍힌 것을 쓴다.

 

20140325_thinksafe_009

옵션으로 일반 켄싱턴 락 슬롯을 위한 링크도 있다.

 

20140325_thinksafe_010

집에서 윈도우 머신으로 활약하고 있는 맥북프로 15인치에 장착해 보았다. 이 녀석은 아이맥이나 맥미니에도 사용할 수 있다.

 

20140325_thinksafe_012

본격적으로 맥북프로 레티나에 달아 보자. 맥북을 열고 힌지 사이에 저렇게 끼워 넣는다.

 

20140325_thinksafe_013

완전히 넣으면 이런 모양이 된다. 참고로 이 상태에서 맥북을 닫을 수 있다는데…. 액정에 닿을 것 같아서 가방에 넣을 때는 다시 빼고 다닌다.

 

20140325_thinksafe_020

케이블 락을 테이블 다리 같은 곳에 한번 감아서 고정한다.

 

20140325_thinksafe_015-편집

그리고 힌지 링크에 뚫린 구멍에 락을 끼운다. 위와 마찬가지로 비밀번호는 방법함.

 

20140325_thinksafe_018

그리고 다이얼을 돌려서 아무 숫자나 랜덤으로 맞춘다. 그러면 저 주사기 같은 누름 쇠가 눌리지 않는다.

 

20140325_thinksafe_019

케이블을 감아서 마무으리!

 

20140325_thinksafe_021

이거 남은 부속은 어쩌나. 맥북에어 쓰는 분 계시면 댓글 달아 달라. 보내드리겠다. 갈고리 모양의 켄싱턴 락만 사면 같은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저런 모양의 켄싱턴락 최저가가 3만원이 넘었다. 그냥 이 제품을 사는게 나은 것 같다. ㅠㅠ

 

20140325_thinksafe_022

총 비용 공식 홈페이지에선 29.99달러지만 아마존에서는 배송비를 포함해서 25.95달러가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