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파이널 판타지(이하 FF) 중에 스토리나 구성면에서 최고로 평가받는 FF6가 올겨울에 스마트폰용으로 나온다. FF5까지 있던 잡 개념이 없어지고 각 캐릭터가 잡 역할을 하고 마석을 이용해 어빌리티와 소환수를 얻는다. 당시엔 엄청나게 복잡한 시스템인데 세월이 갈 수록 FF의 시스템은 점점 복잡하고 어려워진다. FF13에서 캐릭터 하나만 조정하는 게 반가울 정도.

FF6는 슈퍼패미컴(SFC)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상의 그래픽을 자랑한다. 중딩때 저 팩을 어렵게(2년 동안 돈을 모았다.) 사서 SFC에 넣고 첫 시동 시에 나오는 오프닝을 보고 감동해서 한참을 바라보았다. 당시로써는 엄청난 대용량인 24메가비트(3메가바이트)! 가격도 무려 11,400엔이었다. 그때 샀던 팩은 아니지만, 루리웹 장터에서 구매한 SFC팩을 소장 중이다.

FF4, 5, 6 SFC용 팩

이번에 나오는 스마트폰용 FF6의 반가운 점은 대화창에서 캐릭터의 일러스트가 나오는 것이다. 물론 FF5도 그렇다. 게임팩의 케이스와 메뉴얼 뿐 아니라 게임 속에서도 아마노 요시타카의 일러스트를 볼 수 있다는 게 영광.

그나저나 이번에도 15.99라는 괴랄한 가격으로 출시할 것 같다. 느긋하게 기다리다가 할인을 노려야겠다.

그동안 모은 FF관련 물품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