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02_사골곰탕_001

럭셔리 라면을 끓여보겠다고 재료를 준비했다. 내 몸은 소중하니까 풀무원 생라면인 자연은 맛있다 시리즈 중 고추송송사골 라면을 택했다. 4개가 들어있는 팩이 4천 얼마 했던 것 같다.

2개에 2천 원!

그리고 육수로 산청목장의 유기농 한우로 만든 사골곰탕을 준비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7,980원이다. 그냥 8천 원이라고 하자.

사골곰탕 8천 원!

 

20140702_사골곰탕_003

사골 곰탕은 500g인데 실제로 500mL는 안되는 것 같다(밀도가 높으니). 라면 2개를 끓일 때는 약 1,000mL의 물이 필요하므로 여기에 500mL의 물을 더 부어 주었다.

 

20140702_사골곰탕_004

냉동고에 얼어 있던 대파를 소환!

 

20140702_사골곰탕_005

마찬가지로 냉동고에 얼어있던 유부를 소환 후 해동!

 

20140702_사골곰탕_006

면 투척!!

20140702_사골곰탕_007

2분 후에

20140702_사골곰탕_011

해동된 유부를 투척!

20140702_사골곰탕_014

그릇에 담고 달걀 1개를 소환해 뿌렸다. 나는 달걀 반숙을 좋아하니 끓일 때 넣지 않고 그릇에 담을 때 넣는다. 이게 더 고소하고 담백한 듯.

먹어 보니 엄청나게 진하고 구수하다. 근데 재료비에 비하면 가성비는 좀 떨어지는 듯. 곰탕에 라면은 아닌 것 같다. 다음에는 김치찌개를 끓여봐야겠다.